홈 > 협회활동 > 보도자료

요양병원 코호트 격리 개선…"확진자·비확진자 분리"

작성자
만성기
작성일
2021-01-04 17:31
조회
130
집담감염 때 교차감염 차단 위해 둘 중 적은 집단을 외부로 격리
전문가 “전원받은 요양병원에 손실보상 충분해야 실효” 지적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에서 3일 오후 119구급차가 확진자를 외부 치료시설로 이송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에서 3일 오후 119구급차가 확진자를 외부 치료시설로 이송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뒤 추가 전파와 인명 피해를 부른 요양병원의 동일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방식을 개선하기로 했다. 확진자와 비확진자를 분리해 교차 감염을 차단하는 것이 핵심인데, 요양병원에 대한 손실보상과 지원을 충분히 하지 않으면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3일 이런 내용이 담긴 ‘요양병원 긴급의료대응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12월 한달간 코호트 격리된 요양병원 14곳에서 996명이 감염되고 99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 피해가 커진 뒤 나온 대책이다. 중대본은 “상당수 요양병원은 6~7인실이어서 과밀 문제가 있고, 또 대부분의 환자가 누워 있는데다 기저질환이 있어 감염에 취약하다”며 “그동안의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는 주로 종사자를 통해 전파됐으며, 코호트 격리 중 감염관리가 미흡했고 의료자원과 전원병상이 제때 지원되지 않으면서 사태를 악화시켰다”고 설명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그동안 확진 환자와 비확진 환자가 해당 병원에서 동일하게 격리되면서, 접촉자 또는 비접촉 환자들에게 코로나19가 전파되는 문제가 발생했다”며 “앞으로는 집단감염이 발생할 때에는 확진자나 비확진자 둘 중 한 집단은 모두 외부로 전원시키고 동질적인 집단만 격리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집단감염의 경우, 비접촉자를 다른 요양병원으로 옮기고 남아 있는 환자를 위해 의료인력과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확진자 규모가 적을 때는 확진자를 중증도에 따라 전담요양병원이나 중증전담 치료병상으로 이송한다. 이때 비확진자는 비접촉자와 밀접접촉자로 구분해 14일간 격리해 관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수본과 중앙방역대책본부, 국립중앙의료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긴급현장대응팀을 꾸려 감염 발생 즉시 파견해 초기 대응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환자가 전원하는 경우에는 돌봄 인력을 확보해 지원하며, 시·도별로 일반요양병원(비확진자)과 전담요양병원(확진자)을 지정하도록 할 방침이다. 전원받은 병원에 대해서는 건강보험이나 손실 보상을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은 “손실 보상과 지원이 충분히 이뤄져야 정부 대책이 실효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일반요양병원의 경우) 확진자가 아닌 사람을 받아줬을 때 손실 보상을 해준다고 하면 오히려 수익 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적잖은 곳이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사전 예방 조처도 강화할 계획이다. 4일부터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주 1회로 단축해 실시한다. 또 결혼식장과 장례식장 등 감염 위험이 높은 곳을 다녀온 요양병원 종사자는 신속항원검사를 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업무에 투입하기로 했다.




한겨례 서혜미 기자 ham@hani.co.kr